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광의 얼굴> K-450 우승 이태희

"가족 지켜본다 생각에 힘 절로"

2014년 08월 31일 20:40 (일)
K-450(경정 경주용 모터보트)부문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태희(44·경륜경정사업본부)는 "아내와 아들, 딸이 지켜본다는 생각에 힘을 낸 것이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태희는 2002년 1기로 경정에 발을 디뎠다.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에서 2위를 차지한 실력파이다.

하지만 그에게도 올해 처음 찾은 인천 앞바다는 만만치 않았다.

이태희는 "방파제 없이 열려 있는 바다여서 그런지, 거제도·목포 대회 때와는 달리 파도가 심하고 선회하는 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누구나 노력하면 결과물로 보답받을 수 있다는 것이 모터보트의 매력이다. 남들과 다르게 살아가는 매일이 즐겁다"며 "오늘 대회의 기운과 시민 호응이 더해져 얼마 남지 않은 인천아시아경기대회도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