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광의 얼굴> 수상오토바이 국내급 우승 김성원

"자전거 출·퇴근 실전 큰 도움"

2014년 08월 31일 20:43 (일)
"날씨도 좋고, 파도도 잔잔해 경기하기 딱 좋았습니다."

김성원(33·MAZ컴퍼니)은 2014 인천국제모터보트대회 수상오토바이 국내급에서 1등을 수상했다.

2차전 첫 경기에서 한 선수가 커브를 돌다 넘어져 재경기가 열렸지만 김성원은 전혀 동요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처음 경기보다 더 빠른 속력을 내면서 다른 선수들에 비해 3분의 1 바퀴를 앞서 나가는 저력을 보였다.

그는 평소 체력훈련을 열심히 했던 점이 수상하는 데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한다.

김성원은 "대회를 위해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체력안배"라면서 "평소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 했던 게 가장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수상오토바이 대회는 매년 4~5번 밖에 없다"면서 "대회가 많이 열러 사람들의 관심도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구자영 기자 ku90@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