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립대 '총장 선출제도' 개선 움직임

文정부 주요 정책과제로 선정 … 서울대 등 곳곳서 방식변경 논의

2017년 06월 19일 00:05 (월)
새 정부가 국립대 총장 선출제도를 구성원 자율에 따라 정하는 것을 주요 정책과제로 선정하면서, 서울대를 비롯한 일부 국립대 등이 총장 선출제도 개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8일 대학가에 따르면 서울대는 서울대 교수평의원회에서 총장 선거에 재학생과 동문을 참하는 안을 지난달 29일 이사회에 제출, 차기총장 선출제도에 대한 개선 논의를 진행 중이다.

서울대는 이 같은 학생 참여안이 다음 달 말 열리는 이사회를 통과하면 그동안 교수와 직원만 참여할 수 있었던 정책평가단에 학생과 동문이 각각 18명씩 참여하게 된다.

다만 교수 참여 비율이 10%에서 15%로 느는데 그쳐, 간선제 유지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제주대는 국립대 중 처음으로 대학 구성원이 총장 선출방식을 결정하는 투표를 실시해, 본격적인 총장 선출제도 개선 논의에 돌입했다.

제주대는 19~20일 대학 구성원을 대상으로 그동안 간선제로 진행되던 총장 선출방식을 직선제로 바꾸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투표를 진행한다.

전임 교원과 직원 등 대학 구성원 886명이 투표권자이며, 학생은 참여하지 않는다.

이와 함께 도내 국립대인 한경대는 지난달 19일 교수와 교직원, 학생, 외부위원 등 50명으로 구성된 총장임용추천위원회의 간접선거를 통해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박상돈 한경대 자연대학장 등 2명을 임용후보자로 선출했다. 이어 9일에는 교육부에 이들 중 한 명에 대한 총장 임명을 요청했다.

한경대 총학생회는 MB정부의 비서실장 출신 인사인 임태희 후보가 추천되자 '총장 임명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힌 상황이다.

한경대는 현재 총장이 3개월째 공석인 상태(교무처장 대행체제)다.

한경대 관계자는 "(차기 총장 선출제도와 관련) 간선제에 대한 개선의 여지가 있는 점 등을 정리하고 있는 단계로, 공식적으로 개선 논의를 취합한 상태는 아니다"고 말했다.

경인교대는 올해 1월12~13일 열린 경인교대 총장임용후보자 추천위원회를 통해 고대혁 윤리교육과 교수를 총장 임용 후보자로 추천했다. 이어 4월12일 경인교대 총장으로 인사발령을 통보하고, 경인교대 제7대 총장에 고대혁 신임총장을 임명했다.


/안상아 기자 asa88@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