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 치매환자 1.9%만 공공시설 이용

3만명중 600명 해당 … 정부에 예산지원 건의

2017년 06월 19일 00:05 (월)
인천지역 치매 환자 3만여명 가운데 1.9%에 해당하는 600명만이 치매관리 공공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정책에 발맞춰 공공 시설 확충과 치매관리 예산 지원을 확대해줄 것을 공식 건의했다.

지난 5일 보건복지부 관계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치매 국가책임제 공약사항 이행 방안을 모색하고자 지역 내 치매관련센터 등을 방문했다. 시설 운영실태를 파악하고 국가보호체계를 통한 통합 지원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시는 공공 치매관련시설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인천에 살고있는 65세 노인인구는 약 32만명으로 이 가운데 3만2393명이 치매를 앓고 있다. 노인 10명 중 1명이 치매환자인 셈이다.

치매환자 가운데 공공시설을 이용하고 있는 인원은 2%에도 못미쳤다. 시는 치매환자가 나날이 늘어나는 만큼 민간보다 이에 맞는 공공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민간에서 운영하고 있는 주간보호센터는 치매노인과 일반노인을 같이 관리한다. 그러다보니 전문성 결여와 노인들 간 다툼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 치매환자를 분리해 관리하지 않을 경우 다시 치매주간보호센터에 재입소하는 경우도 잇따르고 있다.

치매관리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도 문제다.

현재 시는 치매관리 전체예산 78억 중 국가로부터 9억원을 지원받고 있다. 전체 예산의 11.8%에 불과한 수치다. 치매 고위험군 시기부터 확진 이후까지 전체 돌봄·치료과정을 통합 지원하기 위해서는 운영비 지원이 불가피하다.

/곽안나 기자 lucete237@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