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찰청 편입 해경 '복귀 - 잔류' 전전긍긍

부활하면 환원대상 전국 200명 … 향후 인력배치 여부 미지수

2017년 06월 19일 00:05 (월)
정부가 세월호 참사의 책임을 물어 2014년 해체한 해양경찰청을 부활하기로 하면서 경찰청에 편입된 해경들이 고민에 빠졌다.

해경은 수사·정보기능과 관련 인력을 경찰청에 넘긴 뒤 국민안전처 산하 해양경비안전본부로 재편됐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은 해경 해체와 함께 수사·정보 기능을 흡수, 2014년 11월 해경 6명을 넘겨받았다.

이들은 경기남부청 해양범죄수사계(2명), 평택경찰서 수사2과(해양수사 담당 2명), 평택서 정보과(1명), 평택서 보안과(1명)에 각각 배치됐다.

해경에서 경찰청으로 넘어온 인력은 전국적으로는 200명에 달한다.

문재인 정부가 해경 부활을 선언한 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당론으로 발의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에 해경 수사·정보 기능을 해경청으로 환원하는 내용이 담기자, 경찰로 편입된 해경들은 향후 어디로 배치될지 알 수가 없어 전전긍긍하고 있다.

일단 경기남부청은 해경 6명을 상대로 해경청 복귀 혹은 잔류 희망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배치된 한 해경은 "조직을 떠나온 입장에서 그 조직에 다시 가는 것은 심적으로 부담이 된다"라며 "아직 명확한 지침은 받지 못했지만 돌아가라고 할까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해경 인력의 향후 배치도 문제지만, 해경 인력 흡수를 위해 만든 담당 부서의 존폐에도 관심이 쏠린다.

경기남부청에는 수사과 산하 '해양범죄수사계'와 평택서 '수사2과(해양범죄 담당)'가 신설된 바 있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명확한 지침을 받아보지 못했지만, 미리 당사자들의 의견을 알아보고 있는 단계"라며 "해양범죄수사계 등 부서에 대한 조직 개편도 아직 이렇다 할 계획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정부 지침이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세부적인 계획을 수립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해경에서 넘어온 인력을 어떻게 해야 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재석 기자 fugoo@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