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딱딱한 이미지 벗고 체험·소통하는 '열린 의회' 앞장

올해 '청소년 의회교실' 확대
전국 최초 '지역상담소' 운영
민원·아이디어 의정 반영도

2017년 06월 20일 00:05 (화)
▲ 제9회 경기도의회 청소년 의회교실에 참가한 학생들이 '1일 도의원'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 경기도의회 지역 상담소에서 도의원들이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가 '열린 의회'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있다. 특히 지난 4월부터 도내 청소년들이 참여하는 '청소년 의회교실'을 운영하면서 도민은 물론 '미래의 유권자'들인 청소년들의 참여를 확대시키고 있다. 여기에 도의회는 지난 2015년부터 전국 지방의회 최초로 31개 시·군에 지역상담소를 설치하고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지난달부터는 주민들이 지역상담소를 직접 방문하지 않고 의견을 낼 수 있도록 '상담 신청함'을 설치 운영하고 있다.

▲"오늘은 내가 경기도 대표의원"
지난 15일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는 안성시 대덕초등학교 35명의 '1일 도의원' 들의 열기로 가득했다.

2017년 제9회 경기도의회 청소년 의회교실에 참여한 학생들은 도의원 선서와 함께 '학교 화장실 사용문화 이대로 좋은가', '게임 셧다운제를 폐지해야한다', '한 달에 한 번 꿈꿀 수 있는 날을 주세요' 등을 주제로 3명의 학생이 2분 자유발언을 통해 의견을 진지하게 발표했다.

또 '현장체험학습 장소 추천 및 선택권제 실시'를 안건으로 상정, 찬반토론을 실시하고 표결 처리하는 모의의회 운영을 통해 도의원 역할을 직접 경험하는 시간도 가졌다.

경기도의회에서 매주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도내 초·중·고 청소년들이 도의회를 찾아 정치를 체험하고, 배우고 있다.

지금까지 19개교 초등학생 517명, 중학생 259명 등 총 776명의 청소년이 '1일 도의원'이 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직접 자유발언을 하고 안건을 상정하고, 토론하면서 처리한다.

지난해 12회 총 1213명이 참여했던 '청소년 의회교실'을 올해부터는 26회, 2600여명(올 12월까지)으로 2배 확대했다.

자유발언과 의회 기능 소개에 그쳤던 그 동안 프로그램을 도의원 선서, 소감발표, 현장신청 발언, SNS 홍보 등 다양한 방면으로 늘렸다.

학생들은 청소년 의회교실에 참여 학급별 학생 토론 등 민주주의 의사결정과정을 이해하는 한편, 도의원 체험을 통해 의회와 의원의 역할을 알 수 있는 계기가 되고 있다.

도의회는 참여했던 학생들의 학교를 직접 방문해 청소년 의회교실의 장단점과 건의사항을 직접 파악하고 있다.

이정환 경기도의회 의사담당관은 "학생들이 본회의장에서 1일 도의원이 돼 자유발언과 안건을 처리함으로써 토론과 설득, 다수결의 원리 등 민주주의 과정을 학습하는 체험을 키우고 있다"면서 "참여한 학생들 93%가 청소년 의회교실에 만족하고 있고, 정치에 관심이 높아졌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과의 소통 창구 '지역상담소'
지난 2015년 전국 지방의회 최초로 설치된 경기도의회 지역상담소가 도민과 함께하는 열린 의회 구현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도의원들과 지역주민들이 직접 만나 현안을 논의할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는 지역상담소는 의회와 도민 간 소통의장 뿐만 아니라 의정활동 강화를 위한 지역거점 역할을 하고 있다.

상담소별 1명의 공무원과 위촉 상담원 13명이 지역 민원 상담은 물론 주민들이 직접 건의한 입법·정책안을 수렴하고 있다. 특히 올해 지역상담소는 특별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

지역주민들의 불편사항과 입법·정책 건의, 현안에 대한 신속한 의견 수렴을 위해 지난달부터 성남과 부천, 광주, 하남, 가평 등 5개 지역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상담 신청함'을 설치했다.

지역상담소 직원들이 건의함을 통해 접수된 도민의 민원이나 지역발전 아이디어를 주 1~2회 회수해 지역 도의원을 통해 처리하고 결과를 건의자에게 안내하게 된다.

문영근 경기도의회 입법담당관은 "경기도의회 지역상담소가 지역주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는 창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면서 "이번에 5개 지역에 설치한 상담 신청함도 운영성과를 분석한 후 오는 2018년부터 확대 시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재수 기자 jjs3885@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