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추모시설 화랑유원지 갈등

시민지킴이측 기자회견
도심 아닌 장소변경 요구
3만여 반대 서명지 전달

2017년 06월 20일 00:05 (화)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세월호 추모시설을 건립하는 것을 놓고 시민들이 찬성과 반대로 갈려 첨예한 대립을 보이며 '민민갈등' 양상을 보이고 있다.

'화랑유원지 시민지킴이' 회원 50여명은 19일 안산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뒤 제종길 안산시장에게 시민 3만7565명이 참여한 '추모시설 반대 서명지'를 전달했다.

이들은 제 시장에게 "도시 한복판에 납골당이 포함된 추모시설을 건립하는 것은 주민 정서에 맞지 않다"며 "반대하는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화랑유원지가 아닌 다른 곳으로 결정해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제 시장은 "안산시추모사업협의회에서 아직까지 추모시설 장소 등은 결정되지 않았으며 나도 입장을 정하지 못했다"며 "추모시설을 둘러싸고 일부 왜곡된 소문이 나돌고 있는데, 사실이 아닌 내용을 두고 갈등을 빚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시민지킴이 회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시민들의 놀이공간인 화랑유원지에 추모시설을 건립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며 "추모시설이 들어서면 인근 야외캠핑장이 무용지물이 될 것이다. 화랑유원지에 추모시설이 건립되면 물리력을 동원해 막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산지역 63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4·16안산시민연대와 4·16가족협의회는 지난 7일 '4·16 안전공원'을 화랑유원지에 조성할 것을 촉구하는 시민 3만3095명(온라인 서명 2052명 포함)의 서명지를 안산시장에게 전달했다.

이들은 세월호 특별법에 따라 정부가 추진 중인 안전공원은 "참사 피해 지역인 안산이 품고 대한민국이 기억하며 세계가 찾는 시민 친화적·문화 복합적 공간으로 건립돼야 한다"며 화랑유원지 내 조성을 촉구했다.

안산시민연대는 "안산시 추모사업협의회가 6월 말 안전공원 부지와 규모 등의 결정을 앞두고 있다"며 "안전공원은 시민들 요구와 바람대로 조성돼야 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7월 세월호 유가족, 시민사회단체, 주민대표, 건축·조경 전문가, 국무조정실 관계자 등 24명으로 안산시 추모사업 협의회를 꾸려 희생자 추모시설인 4·16 안전공원 입지를 협의하고 있다.

제 시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추모사업 협의회는 이달 말까지 장소·시설 등을 정한 뒤 추모사업 계획안을 국무조정실에 제출할 예정이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