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천안함 폭침, 어떻게 생각합니까"정무위, 총리 비서관 사상검증 논란

2017년 10월 13일 00:05 (금)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인정합니까."

12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총리비서실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이 지난 7월 31일 임명된 국무총리비서실 정현곤 시민사회비서관의 과거 전력을 문제 삼으며 이같이 질문해 '사상검증'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 비서관은 1987년 3월 건대 점거농성 사건을 주도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2년 2개월간 복역했다. 또, 1997년 6월에는 이적단체인 참여노연(참세상을 여는 노동자연대)의 대중사업국장을 지내다 국보법 위반 혐의로 복역했다.

2001년과 2003년에는 두 차례에 걸쳐 방북했고, 제주해군기지 건설 반대, 밀양송전탑 공사 반대 등의 활동도 했다.

김 의원은 이와 관련, "그 단체, 그 당시에 활동했던 그 이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인정하느냐"고 질문했고, 정 비서관은 곧바로 "네. 당연하다"고 답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천안함은 폭침된 게 아니라고 이 책에 썼던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정 비서관의 말문이 막혔다.

정 비서관은 곤란한 표정을 지으면서 "답변을 꼭 해야 하는가. 제가 학술적으로 쓴 논문에 대한 부분인데, 국감장이라서 어렵다. 제 생각을 알고 싶으면 그건 따로 보고드리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삼갔다.

정 비서관은 2010년 천안함 폭침에 의혹을 제기하고 재검증을 요구하는 내용의 '천안함을 묻는다'를 공동 저술했다.

이에 대해 시민운동가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이학영(경기 군포을) 의원은 "국감장인데 개인적 사상과 신념에 대해 조목조목 묻는 형식 자체가 국민 보기에는 제대로 납득이 안 될 수 있다"며 "오늘 이 자리에 시민사회 비서관으로 왔으면 현재 업무 결과로서 묻고 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정 비서관을 옹호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과거 신념에 관해 묻는 행위 자체가 마치 중세사회에서 소위 종교적으로 묻는 (장면이) 연상돼 오해되지 않도록 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