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드·한한령 직격…중국인 '역직구'도 증가세 꺾여

작년 전체 직구 2조2천억 17.6%↑…역직구 2조9천억 28.7%↑
통계청 작년 온라인쇼핑 동향 발표…온라인쇼핑 거래액은 78조원

2018년 02월 02일 15:30 (금)
이미지 3.png
▲ /연합뉴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와 한한령(한국관광상품 판매금지) 영향으로 '큰손'인 중국인의 '역직구' 증가 폭이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2017년 12월 및 연간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역직구를 뜻하는 온라인 해외 직접판매액(수출)은 지난해 2조9천510억원으로 전년보다 28.7% 증가했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 폭발적으로 팽창했던 것에 비하면 증가세는 둔화하고 있다.
 
2015년과 2016년 각각 85.5%와 82.0% 증가세를 보였으나 작년에는 20%대로 주저앉았다.

이는 중국발 역직구가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중국 온라인 직접판매액은 2015년 8천617억원에서 2016년 1조7천913억원으로 2배 이상 폭증했다.

하지만 지난해는 2조3천116억원으로 증가세가 둔화했다.

증가율로 보면 2015년 170.3%, 2016년 107.9%였지만, 작년은 29.0%로 주저앉았다.

손은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비중이 높은 중국에서 사드의 영향으로 거래액 증가 폭이 둔화했다"며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 내에서 온라인쇼핑을 통해 구매하는 액수도 역직구 액수에 함께 잡혀 한한령에 따라 관광객이 준 것도 영향이 있었다"고 분석했다.

중국 외 작년 해외 직접판매액은 미국(17.1%), 일본(13.9%) 등에서 증가했다. 반면 대양주(-0.9%)에서는 감소했다.

상품군별 해외 직접판매액은 화장품(36.5%), 의류·패션 및 관련상품(14.3%), 음반·비디오·악기(46.6%) 등에서 늘었다.

화장품은 2015년 178.8%, 2016년 128.6%의 증가세를 보였지만, 역시 중국의 영향으로 증가 폭이 크게 떨어졌다.

역직구와는 달리 직구 증가세는 꺾이지 않았다.

직구를 뜻하는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액(수입)은 2조2천436억원으로 17.6% 늘었다. 처음 2조원을 돌파했다.

해외 직접구매액의 전년대비 증가율을 보면 2015년 3.3%, 2016년 12.1%로 증가세가 계속됐다.

해외 직접구매액은 유럽연합(30.2%), 중국(48.2%), 미국(5.3%), 일본(61.1%)에서 증가했다.

특히 음·식료품(22.6%), 가전·전자·통신기기(44.3%), 의류·패션 및 관련 상품(11.2%)에서 많이 늘었다.

작년 연간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78조2천273억원으로 전년보다 19.2% 증가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스마트폰을 활용한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47조8천360억원으로 34.6% 늘었다.

온라인쇼핑 중 모바일 비중은 61.1%였다. 이 비중은 매년 늘고 있다. 2015년 46.0%, 2016년 54.2%에서 작년 60%대에 처음 진입했다.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음·식료품(38.0%), 가전·전자·통신기기(24.3%), 여행 및 예약서비스(14.8%)에서 증가 폭이 컸다.

모바일쇼핑에서는 애완용품(70.1%), 가구(65.0%), 음·식료품(57.6%)에서 많이 늘었다.

지난해 12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전년 동월 대비 21.3% 늘어난 7조5천311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33.6% 증가한 4조7천698억원이었다. 모바일쇼핑 비중은 63.3%를 차지했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