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수첩] 군포시장의 마지막 도전

전남식 군포지역 부국장

2018년 02월 07일 00:05 (수)
1995년 지방선거 실시 이후 지금까지 네 번 기초단체장에 당선된 사람으로는 국내에서 김윤주 군포시장이 유일하다. '5선 반열'도 생각해 볼 수 있다. 김 시장은 이른바 '징검다리 4선'이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관심 인물로 꼽히기도 한다. 아직 출마선언은 없지만, 김 시장은 국내 최초·최고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초등학교를 나온 노동자 출신의 행정 전문가로서 그의 이력은 '첫 펭귄(first penguin)'으로 설명된다. 모두 머뭇거리고 있을 때 불확실하고 위험한 상황에서도 도전과 변화를 선택한 리더이다. 에어컨 회사 용접공으로 일하면서 5만명을 대표한 노동지도자로 경력을 인정받아 새정치국민회의 공천으로 출마해 98년 군포시장에 당선됐다. 노동계 지분으로 당선된 유일한 단체장이다.

유년시절 가리지 않고 읽었다던 책은 그에게 빼놓을 수 없는 '보물'이다. 국내 처음으로 '책읽는 도시'를 선언하고, 2014년 전국 독서문화축제인 '대한민국독서대전'을 유치했다. 정부에서 '제1호 대한민국 책의 도시'로 지정됐다. 2015년 3월에는 '책나라군포'의 개국을 선포했다. '책 대통령'이 탄생한 셈이다.
그의 행보는 공직사회에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2006년 1월 도지사가 임명하던 인사관행을 깨고 직권으로 부시장에 대한 자체 승진인사를 전격 단행했다. 민선 이후 처음이다. 기초단체장의 고유권한이라는 이유에서다. 경기도의 반발에도 '관행이 법보다 앞설 수 없다'며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이를 둘러싼 파장으로 상급기관의 보복성 감사 논란이 제기됐다. 노사문제와도 밀접한 단체장도 드물다. 그는 99년 3월 전국 최초로 노사정 위원회를 발족했다. 노사정간 현안 사항을 사전 조율하고 분쟁을 방지하는 등 지역화합을 유도했다. 노동운동 전문가 출신답게 노·사 양측을 꿰뚫는 심미안이 있다는 평가다.
지방분권과 주민참여권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기 전인 2002년 11월, 그는 단체장 중 유일하게 민변 주최로 열린 '악법 개폐·개혁 심포지엄'에서 지방분권과 주민참여권을 보장해야 시민사회가 발전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주민소송, 주민소환 등의 권리가 보장되지 않는 현행 지방자치제는 주민 참여권을 원천봉쇄한다고 지적했다.

민주사회에서 있을 수 없는 일도 겪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 문체부의 '예술정책관 소관사업, 문화파출소 운영사업'에서 군포문화재단이 배제 명단에 올랐다. 진상조사위에 따르면 '김 시장의 배제는 청와대 지시'라는 것이다. 앞서 김 시장은 "모 대통령 민원청탁을 거절했더니 지방행사에 초대하지도 않더라"고 하소연했다. 그는 "시장이 지시해도 안되는 것은 안된다. 권한은 직원에게 주고 모든 책임은 시장인 내가 진다"는 소신을 굽히지 않는다.

'정치인은 생리에 맞지 않아 정치인이 되려고 생각한 적은 없었다'던 그는 정치가 아닌 노동운동의 연장이라는 설득에 첫 시장 출마를 결심했다고 한다. "소외된 사람들을 위한 시장이 되겠다고 방향을 설정한 것도 나를 선택한 시민들이 곧 내 나침반이기 때문이다"라는 말은 지금도 회자된다. 정치인보다 행정전문가로 남고 싶다는 평소 소망처럼 그의 마지막 최선이 또 다른 최초·최고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