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수원 '레전드' 염기훈, 100 도움 전설로

12년간 312경기서 기록…압도적 1위

2018년 03월 01일 19:32 (목)
프로축구 수원삼성의 레전드 염기훈이 KEB하나은행 K리그1 2018 개막전에서 100도움의 위업을 달성했다.

염기훈은 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남과의 홈 개막전에서 0대 1로 뒤지던 후반 39분, 동료 수비수 이기제의 동점골을 돕는 정확한 땅볼 패스로 자신의 프로 통산 100번째 도움을 기록했다.

지난 2006년 전북 현대에서 K리그 무대에 데뷔한 염기훈은 울산 현대, 안산 경찰청을 거쳐 수원삼성의 간판 윙어로 활약하고 있다.

이날 경기까지 312경기 61득점 100도움을 기록했다.

군 복무중이던 2012년 안산 경찰청에서 기록한 21경기 7골 11도움은 2부리그인 K리그2에서의 기록이며, 나머지 시즌은 모두 통합 또는 1부리그에서의 활약이다.

K리그 사상 최초로 100도움을 달성한 염기훈의 기록은 2위 이동국의 72도움과 상당한 격차가 있는 만큼, 당분간 K리그 최고 도움기록으로 남을 전망이다.

한편, 수원은 이날 1대 1로 팽팽하던 후반 45분 상대 최재현에게 헤딩 결승골을 내주면서 결국 1대 2로 패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