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 대안과 로드맵이 필요한 경기분도론

2018년 03월 07일 00:05 (수)
한동안 잠잠했던 경기분도론이 지방선거의 '핫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여당 도지사 후보들이 저마다 '경기북도' 신설을 약속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사실상 지난 1987년부터 거론돼 왔다. 경기도 북부 10개 시·군을 분리해 별도의 광역자치단체를 만들자는 것이었다. 그런데 정치권에선 자당의 이해득실과 재정자립도 등의 이유로 번번이 묵살하고 말았다. 하지만 이제 경기북부 10개 시·군의 인구는 지난해 말 기준 335만7324명으로 급증했다.

부산(347만653명), 경남(338만404명)에 이어 전국 광역자치단체 인구순위 5위에 해당하는 규모다. 게다가 고양시와 남양주시 인구증가세를 보면 조만간 경기 북부 인구는 400만명을 훌쩍 넘길 기세다, 외형적인 면에서 광역자치단체 면모를 갖췄다는 평가다. 분도론이 대두되고 있는 이유다.
더불어 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군은 경기분도 깃발을 내세우고 경기 북부지역 공략에 나섰다. 경기북부 주민들로선 환영할 만한 일이다. 전해철 국회의원은 6일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 북부만의 규제완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도지사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양기대 광명시장도 5일 여야 후보군 중 처음으로 경기북부 분도 추진을 공식 발표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곧 경기북부 관련 공약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여당 도지사 후보군이 경기북부 지역에 공을 들이는 까닭은 최근 젊은 유권자들의 대거 유입으로 정치지형이 보수에서 진보로 급격히 변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민주당 도지사 후보군이 높은 당 지지도를 바탕으로 경기북부 주민 표심 공략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이다.

상당수 주민들은 선거때면 나오는 단골메뉴라고 비판하기도 한다. 이번 선거에서도 그럴 공산이 크다는 주민들이 많다. 이를 타파하기 위해선 정치권이 믿음을 심어주어야 한다.
이제 후보자들은 더 이상 경기분도 공약(空約)으로 350만 경기북부 유권자들을 현혹해선 안된다. 구체적인 대안과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 왜 경기분도를 해야 하는지 치밀한 전략이 필요해 보인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