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항공정비 전문법인 설립 코앞 … 국토부 발기인 조합 결성키로

2018년 03월 14일 00:05 (수)
국토교통부는 정부지원 항공정비사업(MRO) 사업자로 선정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중심으로 하는 항공정비 전문법인 설립을 위한 발기인 조합을 결성한다고 13일 밝혔다.
MRO 전문법인 설립을 위해 KAI를 비롯한 전문법인 설립에 참여를 희망하는 8개사를 투자기업으로 최종 확정하고, 투자지분을 조율했다.

투자금액은 총 1350억원으로 KAI가 65.5% 출자, 한국공항공사 19.9%를 비롯한 BNK, 미국 유니컬l, 하이즈항공, 에이테크, 제주항공, 이스타항공이 참여한다.
14일 예정된 MRO 전문법인 발기인 조합 설립식에는 8개 투자기업의 CEO가 참석해 투자합의서에 서명한 이후 본격적으로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발기인 조합 설립을 계기로 MRO 인력채용, 특수장비·공구구매와 정비능력 구비를 위한 비용지출이 가능해 올해 12월 사업개시를 목표로 준비가 가능해 졌다.
향후 추진일정은 7월 법인등기를 진행하고, 11월까지 국토부에 항공정비업 등록과 정비능력 인증을 획득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국토부는 MRO 전문법인이 조기에 사업을 개시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행정을 지원하고 2025년까지 정비인력 2477명을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정비사 양성은 단기과정과 경력정비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김기성 기자 audisung@incheonilbo.com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